• 사진=LGU+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LG유플러스는 중장년층 전용 스마트폰 'U+ 브라보라이프폰'과 시니어 요금제 3종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U+ 브라보라이프폰은 LG유플러스 전용폰 삼성전자 '갤럭시 J4+'를 기반으로 LG유플러스와 협력사인 키위플러스가 함께 개발한 스마트폰이다.

출고가는 29만9200원이다. 최대 공시지원금(22만1천원) 적용 시 7만8200원에 살 수 있다.

건강, 취미, 여행, 은퇴 후 삶 등 시니어 세대에게 필요한 정보를 선 탑재 앱 'U+ 브라보라이프'에 담았다.

서울대병원 전문의와 공동 제작한 단독 콘텐츠 '우리집 주치의'를 비롯해 1만3000여개의 맞춤형 볼거리를 제공한다.

'브라보뮤직' 앱에서는 시니어 세대가 선호하는 음원 200여곡을 기본 저장, 제공한다. 자녀 스마트폰과 연동해 실시간으로 위치를 확인하고, 일정을 관리하는 등 편의 기능도 지원한다.

함께 출시된 '추가 요금 걱정 없는 데이터 시니어 69 요금제'는 월 6만9000원(VAT포함)에 매일 5GB(소진 시 5Mbps 속도제한)를 제공한다.

'추가 요금 걱정 없는 데이터 시니어 49 요금제'는 월 4만9000원에 데이터 5GB(소진 시 1Mbps 속도제한)를, 'LTE 데이터 시니어 33 요금제'는 월 3만3000원에 데이터 1.7GB를 제공한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5 15:46:43 수정시간 : 2019/08/15 15:46:43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