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 갤럭시 A50.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가 '갤럭시A 시리즈' 등 중저가폰을 무기로 유럽시장에서 장악력을 높이고 있다.

13일 시장조사기관 캐널리스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분기 유럽 스마트폰 시장에서 1830만대를 출하했다. 이 기간 40.6%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작년 동기보다 20% 성장한 수치다. 2분기 유럽 스마트폰 시장에서 5년만에 최고 점유율을 기록했다.

2위인 화웨이와 3위 애플은 모두 이 기간 전년 대비 점유율이 감소했다.

반면 4위 샤오미는 작년 2분기 6.5%에서 9.6%로 몸집을 불렸다.

캐널리스는 "삼성전자가 갤럭시A10, A20e, A40, A50 등 경쟁적인 중저가 제품을 시장에 낸 것이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평가했다.

유럽에서 화웨이가 미국의 제재로 인한 영향을 받는 동안 중저가폰 비중을 넓히는 전략이 주요했다는 설명이다.

캐널리스는 "삼성전자가 거래처 물밑작업을 통해 안정적인 대안으로 자리매김했다"고 분석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3 18:30:59 수정시간 : 2019/08/13 18:30:5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