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 분석 전문 기관 DxO 마크 평가
  •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플러스’가 해외 전문 기관의 전·후면 카메라 성능 평가에서 역대 최고점을 경신했다.

13일 카메라 분석 전문 기관 DxO 마크에 따르면, 갤럭시노트10 플러스는 후면 카메라 113점, 전면 카메라 99점을 받아 역대 최고점을 받았다.

후면 카메라 평가에서는 화웨이 P30 프로, 삼성전자 갤럭시S10 5G가 112점으로 2∼3위였다. 아너 20 프로, 원플러스 7 프로가 111점으로 4∼5위였다.

전면 카메라 평가에서는 2위가 에이수스 젠포스6(98점)였다. 삼성 갤럭시S10 5G(97점), 갤럭시S10플러스(96점), 구글 픽셀3(92점)이 뒤를 이었다.

갤럭시노트10 플러스의 평가에선 빠르고 정확한 자동초점, 훌륭한 보케 효과, 노이즈 제어, 선명한 색상, 줌했을 때 디테일 보존 등이 장점으로 꼽혔다. 장거리 줌 샷에서 디테일 손실, 다소 채도가 과하게 강조된 표현, 어두운 곳에서 발생하는 노이즈 등은 단점으로 꼽혔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3 11:43:51 수정시간 : 2019/08/13 11:43:51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