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글로벌 5G 스마트폰 판매량 2200만대 전망, 미국 4분의1 이상 차지
  •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미국이 올해 5G 스마트폰의 최대 수요처로 부상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올 한해 글로벌 5G폰 시장의 4분의1 이상을 미국이 차지할 것이란 분석이다.

12일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보고서를 통해 올해 미국시장에서 5G 스마트폰이 500만대 이상 팔릴 것으로 전망했다.

글로벌 전체로는 2200만대가 판매될 것으로 예상돼 4분의1 이상의 판매가 미국에서 이뤄진다. 미국을 선두로 중국이 뒤를 이을 것으로 관측된다.

현재 미국에서 구매 가능한 5G 스마트폰은 LG전자의 ‘LG V50 씽큐’와 삼성전자 ‘갤럭시S10 5G’ 두 모델이다.

삼성 갤S10 5G모델의 경우 5G 지원에 필요한 밀리미터파(mmWave)를 6월까지 버라이즌에서만 제공하면서 판매에 제한이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모든 주요 통신사들이 서비스를 제공한다. 통신사들이 커버리지를 확대하고, 더 많은 5G 제품이 론칭되면서 올 하반기 삼성 5G폰 판매량이 크게 증가할 전망이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또 5G 통신주파수인 밀리미터파를 사용 가능한 제품이 많아져 소비자들이 LTE보다 빨라진 속도를 직접 체험하는 것이 5G 성장의 핵심 요소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삼성전자, LG전자, 모토로라, ZTE, 원플러스 등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올 하반기 5G 스마트폰을 판매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5G 스마트폰 도입율은 상반기 대비 확연한 상승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제프 필드핵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애플의 경우 올해 5G 출시 계획이 없기에 5G 아이폰은 2020년에나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만약 애플이 올해 5G 스마트폰을 출시했다면 미국 5G 시장은 현재 전망치보다 적어도 60% 이상 증가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2020년에는 아이폰 5G 출시와 함께 5G 스마트폰 시장이 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5G폰에 대한 프로모션과 마케팅 역시 하반기에 급증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 시장의 경우 출시 70일만에 100만대의 5G폰이 판매됐다. 약 30만원에서 최대 60만원까지 지원되면서, 보조금에 의존적인 환경이 만들어졌다는 분석이다.

소비자들은 더 나은 스펙의 5G 제품을 4G 스마트폰에 비대 더 낮은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는 이유로 5G 스마트폰을 구매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같은 현상은 미국에서도 비슷하게 나타날 것이란 설명이다.

강경수 카운터포인트 애널리스트는 “미국, 중국, 유럽, 한국의 통신사들은 모두 12개월 내에 5G폰 론칭을 감행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는 2019년 말까지 2200만대의 글로벌 판매량 기록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2 15:41:50 수정시간 : 2019/07/12 15:52:0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