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제품 출시 행사
  • 사진=LG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전자는 스웨덴, 노르웨이, 덴마크 등 북유럽 4개국에 ‘LG 시그니처(LG SIGNATURE)’를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LG전자는 현지시간 13일 노르웨이 오슬로에 위치한 아스트룹 피언리 현대미술관(Astrup Fearnley Museet)에서 현지 거래선, 기자, 오피니언 리더 등 200여명을 초청해 LG 시그니처 출시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에는 LG전자 유럽지역대표 나영배 부사장, 글로벌마케팅센터장 이혜웅 부사장, 북유럽법인장 이범섭 상무를 비롯, LG 시그니처 디자인 작업에 참여한 세계적 디자이너인 톨스텐 밸루어(Torsten Valeur)도 참석했다.

LG전자는 LG 시그니처의 본질이 잘 드러나도록 ‘LG 시그니처 갤러리’를 조성해 가전제품들을 예술작품처럼 전시했다. 갤러리에는 북유럽에 선보일 냉장고, 세탁기, 올레드 TV를 비롯해 가습공기청정기, 건조기, 와인셀러, 상냉장 하냉동 냉장고 등 7종의 LG 시그니처를 전시했다.

행사 프로그램 중 하나인 ‘LG 시그니처 토크’ 세션에서는 북유럽 출신의 디자이너, 배우, 요리사가 실제 제품을 사용했던 생생한 경험담을 공유했다. 이후 LG 시그니처를 활용한 쿠킹쇼도 이어졌다.

LG전자는 2016년 LG 시그니처를 처음 선보인 후 최근까지 세계 50여 국가에 출시했다.

LG전자 유럽지역대표 나영배 부사장은 “LG 시그니처의 진정한 가치를 알려 북유럽에서 LG 브랜드의 위상을 더욱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10:00:38 수정시간 : 2019/06/14 10:00:3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