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30일까지 서울 10개 구 및 성남시 분당구 지역 대상 시범운영
  • 사진=대우전자서비스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대우전자서비스는 오는 6월 30일까지 ‘아이폰 출장수리 서비스’를 서울 10개 구와 성남시 분당구 지역을 대상으로 시범운영 한다고 14일 밝혔다.

아이폰 출장수리 서비스는 대우전자서비스가 국내 최초로 시행하는 생활 밀착형 서비스다. 서비스센터를 방문하지 않고 간단히 온라인 및 유선으로 이용 가능하다.

이번 서비스는 디스플레이 파손, 본체 파손, 액체 유입으로 인한 문제의 제품에 한해 진행된다. 대상 모델은 아이폰 6S 이후 출시된 제품이다. △아이폰6S △아이폰 6 플러스 △아이폰 7 △아이폰 7 플러스 △아이폰 8 △아이폰8 플러스 △아이폰 X △아이폰 XR △아이폰 XS △아이폰 XS 맥스(Max)가 해당된다.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대우전자서비스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 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출장 시 수리비용 외 1만8000원 출장비가 별도 청구된다.

6월 한달 간 서울 10개 구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강서구 △양천구 △영등포구 △구로구 △금천구 △서대문구 △마포구와 성남시의 △분당구를 대상으로 시범운영한다. 추후 이를 전국 센터로 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09:25:41 수정시간 : 2019/06/14 09:25:4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