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파나소닉·소니 등 제치고 1위 차지
  •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가 아시아 주요국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한 브랜드 평가에서 8년 연속 선두 자리를 지켰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홍콩에 본사를 둔 커뮤니케이션 마케팅기업 '캠페인아시아퍼시픽'과 글로벌 여론조사업체 '닐슨'이 공동 발표한 '2019년 아시아 1천대 브랜드(Asia's Top 1000 Brands 2019)'에서 삼성전자가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애플, 파나소닉, 소니, 네슬레 등의 순으로, 지난해에 이어 순위 변동 없이 탑5에 올랐다.

삼성전자는 분야별로 모바일·TV·스마트홈 기술 등에서 1위를 기록했으며, 홈 오디오·헤드폰· 주방가전·웨어러블 기술 등에서 2위를 차지했다. 컴퓨터 소프트웨어 부문에서는 5위였다.

보고서는 "삼성전자는 2012년 이후 무려 8년째 최고 브랜드로 선정되면서 변함없는 영향력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조사는 최근 우리나라를 비롯해 중국, 일본, 인도, 태국, 호주 등 아시아 14개국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15개 업종에서 가장 신뢰하는 브랜드를 묻는 방식으로 실시됐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2 14:03:58 수정시간 : 2019/06/12 14:03:5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