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국내 이용자 이용시간 1위 SNS
  • 사진=와이즈앱 제공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이 급부상하고 있다. 국내 이용자의 지난달 인스타그램 이용 시간은 전년 동월 대비 73% 증가한 26억분으로 나타났다. 인스타그램은 주로 10~30대가 많이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30대는 SNS 가운데 인스타그램을 가장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11일 애플리케이션 분석서비스 와이즈앱은 5월 한국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의 SNS 앱 사용현황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와이즈앱에 따르면 전 세대를 통틀어 한국인이 가장 오래 사용한 소셜미디어 앱은 페이스북이었다. 5월 한 달간 46억분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인스타그램 26억분 △네이버 카페 20억분 △밴드 19억분 △트위터 15억분 △다음 카페 13억분 △카카오스토리 7억분 순이었다.

세대별 SNS 이용현황은 다소 차이를 보였다.

10대는 △페이스북 20억분 △트위터 5억분 △인스타그램 4억분 순이었다. 20대는 △페이스북15억분 △인스타그램 9억분 △트위터 8억분 순으로 이용시간이 길었다. 30대의 SNS 이용시간 순위는 △인스타그램 9억분 △네이버 카페 7억분 △페이스북 5억분이었다.

40대는 네이버 카페(7억분)를 가장 오랫동안 이용했고, 밴드(6억분)와 페이스북(3억분)이 뒤를 이었다. 50대 이상은 밴드(8억분), 페이스북(3억분), 카카오스토리(3억분) 순으로 SNS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와이즈앱이 지난달 전국 3만3000명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이용자를 대상으로 표본조사를 한 결과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1 13:26:45 수정시간 : 2019/06/11 13:26:4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