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KT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KT는 지난 17일 러시아 통신사업자 모바일텔레시스템즈(MTS)그룹 경영진이 자사를 찾아 미래사업 분야를 둘러봤다고 19일 밝혔다.

MTS는 러시아 최대 유·무선 통신기업이다. 우크라이나·벨라루스·투르크메니스탄 등 동유럽 및 중앙아시아에서 1억명 이상의 가입자를 보유했다.

MTS그룹 알렉세이 코르냐 CEO는 KT 황창규 회장을 만나 글로벌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후 서초구 KT 연구개발센터를 찾아 5G 기반 서비스를 둘러본 다음 AI호텔인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에서 AI 서비스를 체험했다.

KT는 MTS그룹 경영진이 기가지니 호텔과 기가지니 테이블TV의 이용자 편의성이 뛰어나다고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황창규 KT 회장은 "KT는 5G 선도사업자로서 MTS와 같은 글로벌 통신기업들과 긴밀한 협력관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9 15:40:31 수정시간 : 2019/05/19 15:40:3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