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우드넷, 13개국 250여개 게임 프로젝트에 적용
  • 배현직 넷텐션 대표. 사진=넷텐션 제공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넷텐션은 게임 서버 엔진 '프라우드넷'의 차기작 개발에 돌입했다고 17일 밝혔다.

넷텐션은 최고 수준의 게임 서버 엔진이라고 불리는 프라우드넷을 개발한 회사다. 2008년 상용 게임 서버 엔진 프라우드넷을 출시하면서 게임 서버 엔진의 새로운 영역을 개척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프라우드넷 등의 게임 서버 엔진은 멀티플레이 동기화, 보안, 데이터베이스, 대용량 프로세싱에 대한 기능이 게임 서버에 효율적으로 적용되도록 지원한다.

프라우드넷은 넥슨의 ‘마비노기 영웅전’, 넷마블의 ‘몬스터길들이기’, ‘세븐나이츠’, ‘마블 퓨처 파이트’, 펄어비스의 ‘검은사막 모바일’ 등을 포함해 13개국 250여개 게임에 사용됐다.

넷텐션은 프라우드넷의 차기작을 준비하고 있다. 프라우드넷이 멀티플레이와 서버 자체의 품질에 대한 역할에 비중을 뒀다면, 차기작은 개발의 자유도와 안정적인 라이브 서비스, 개발과 운영 협업에 비중을 두고 있다.

배현직 넷텐션 대표는 "지금도 많은 신작이 서비스 오픈 직후 콘텐츠 고갈과 붕괴뿐만 아니라 서버 불안정을 겪는다"며 "넷텐션의 차기작은 게임 개발자가 라이브 서비스 후에도 안정적인 서비스 운영과 콘텐츠 추가를 할 수 있게 해줄 것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배 대표는 서강대에서 강연한 내용을 바탕으로 '게임 서버 프로그래밍 교과서' 서적을 4월 출간했다. 배 대표의 서적은 베스트셀러 IT 과학 분야 4위에 랭크되기도 했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7 14:01:31 수정시간 : 2019/05/17 14:01:3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