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회 KT 체임버 오케스트라 특별연주회' 개최
  • 지난 16일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 ‘KT 체임버 오케스트라 10주년 특별연주회’를 찾은 KT 직원 및 가족들이 황창규 회장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KT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KT는 지난 16일 저녁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KT그룹 임직원과 가족들을 위한 ‘제6회 KT 체임버 오케스트라 특별연주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특별연주회는 KT 체임버 오케스트라 10주년을 기념하고,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위해 애써온 그룹 임직원과 그 가족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하는 자리로 기획됐다.

김용배 추계예술대 교수의 작품 설명과 진행된 이번 연주회에는 황창규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과 가족 2400여 명이 참석했다.

또한 이날은 KT 체임버홀이 개관 10주년을 맞이하는 날이다. KT는 ‘아름다운 소리를 세상에 널리 퍼뜨리겠다’는 취지로 2009년 5월부터 서울시 양천구 목동에 클래식 전문 공연장 KT 체임버홀을 운영해왔다.

지난 10년 동안 모차트 협주곡,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생상스 피아노 협주곡 전곡 연주 등 다채로운 음악프로그램으로 총 235회 공연, 출연 연주자 650명, 누적 관객 10만여명을 달성하며 대중과 소통하는 문화의 공간으로 자리매김했다.

이외에도 KT는 단순히 문화공연을 개최하는데 그치지 않고, ‘플랫♭폼 프로젝트’라는 아마추어, 대학생 연주자, 장애인으로 구성된 클래식 연주단체 등의 무료 공연을 지원하고 있다.

윤종진 KT 홍보실장 부사장은 “문화예술은 꿈과 희망을 전달하는 강력한 매개체라는 점에서 반드시 필요한 사회공헌 활동”이라며 “더 많은 사람들이 문화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7 10:03:51 수정시간 : 2019/05/19 13:35:42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