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가 다음 달 출시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현재 이동통신사들에 갤럭시 폴드를 제공, 망연동 테스트를 하고 있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중 갤럭시 폴드 출시 일정을 재공지하고 다음 달 출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망 연동 테스트는 단말기가 네트워크에 적합한지를 파악하는 검사다. 통상 출시 한 달에서 한 달 반 전에 이뤄진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제기된 화면 보호막 문제와 힌지 내 이물질 유입 등 문제를 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연의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 제품 포장에 주의 문구를 강화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수 주 내 제품 공식 출시 일정을 발표한다는 입장이다. 테스트 결과에 따라 미국 출시보다 국내 출시가 빨라질 가능성도 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5 15:28:00 수정시간 : 2019/05/15 15:28:0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