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77만원대 공시지원금 최대
KT 33만~60만원, LGU+ 33만~57만원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LG전자 첫 5세대(5G) 스마트폰 ‘LG V50 씽큐’가 10일 본격 판매를 시작한다. 이동통신사도 V50에 갤럭시S10 5G보다 높은 공시지원금을 책정하며 다시 한 번 고객 유치전에 나섰다.

10일 통신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요금제에 따라 공시지원금을 40만~77만3000원으로 책정했다. 통신 3사 중 가장 높은 금액이다.

SK텔레콤은 5G 가입자 유치에서 KT에 밀리고 있는 상황에서 높은 공시지원금으로 가입자 유치에 힘들 싣는 모양새다.

KT는 지난달 30일 기준으로 5G 가입자 10만명을 넘어 이통3사 중 최대 가입자를 유치했다. 업계에서는 SK텔레콤이 8~9만명, LG유플러스가 6~7만명의 5G 가입자를 유치한 것으로 보고 있다.

SK텔레콤의 플래티넘(12만원대) 요금제 가입시 공시지원금 77만3000원을 받으며, 합법적인 매장 추가지원금 최대 15%까지 더해 약 89만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출고가 119만9000원인 V50 씽큐를 약 31만원에 구매할 수 있는 셈이다.

SK텔레콤은 또 프라임 요금제(8만원대)에는 63만원, 스탠다드(7만원대) 요금제에 51만원, 슬림(5만원대) 요금제에 40만원의 지원금을 각각 책정했다.

여기에 SK텔레콤이 신한카드와 제휴를 맺고 출시한 ‘SKT Light Plan신한카드’를 이용하면 전월 70만원 이상 사용시 24개월간 최대 48만원을 할인 받을 수 있다. 롯데 ‘Tello 카드’도 전월 실적이 70만원 이상인 경우 24개월간 통신비 최대 50만4000원 할인을 제공한다. 할인 혜택은 중복 적용 가능하다.

  • 사진=KT 제공
KT도 요금제별로 33만~60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책정했다. 13만원대 슈퍼플랜 프리미엄 요금제에 최대 60만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9만원의 추가지원금을 더하면 50만900원에 제품을 구매할 수 있다.

이외에도 KT는 스페셜(10만원대) 요금제에 58만원, 베이직(8만원대) 요금제에 48만원, 5G 슬림(5만원대)에 33만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KT 제휴카드 프로그램인 ‘카드 더블할인 플랜’ 이용시 최대 130만원 할인 받을 수 있다. KT의 제휴카드인 ‘슈퍼할부 신한카드’와 ‘Olleh CEO 우리(BC)카드’로 구매하면 2년간 단말과 통신 요금(통신비 자동이체 시)에서 각각 월 2만원, 월 3만원씩 최대 총 120만원을 할인 받을 수 있다.

단 슈퍼할부 신한카드로는 전월 70만원 이상, Olleh CEO우리(BC)카드로는 전월 100만원 이상 사용해야한다.

지난 8일 선제적으로 공시지원금을 발표했던 LG유플러스는 33만~57만원이다. 파격적인 공시지원금임을 내세웠지만 통신 3사 중 가장 낮은 금액이다.

완전 무제한 요금제인 5G 프리미엄(9만5000원)에 가입하면 57만원을 5G 스페셜(8만5000원)에 가입시 51만원의 지원금을 제공한다. 5G 스탠다드(7만5000원)와 5G 라이트(5만5000원) 가입 고객도 각각 45만원과 33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한편 이날 출시된 V50 씽큐는 6.4인치 디스플레이의 아스트로 블랙 단일 색상으로 출시됐다 구매시 무료로 제공되는 듀얼스크린을 통해 두개의 앱을 멀티태스킹하며 5G를 즐길 수 있는 게 특징이다.

퀄컴의 최신 AP인 스냅드래곤 855와 5G모뎀(X50 5G)을 탑재했으며, 전작 대비 20% 커진 4000mAh 대용량 배터리와 최대 2.7배 커진 방열 시스템 ‘쿨링 파이프’로 고객들이 빠르고 안정적으로 5G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 SK텔레콤 홍보모델이 ‘V50’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제공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0 12:03:09 수정시간 : 2019/05/10 12:03:0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