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색 빛 기반 식물 생장용 LED 광원 지속 개발
  •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는 지난해 11월 출시했던 'LM301H' 제품의 '광합성 유효 발광효율'을 업계 최고 수준으로 향상시키는데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기존 3.03μmol/J에서 3.10μmol/J로 향상됐다. 이는 동일 성능의 등기구를 제작하는 경우 LED 패키지 사용량을 30% 이상 줄일 수 있는 수준이다.

LM301H는 식물의 광합성을 돕는 LED 패키지다. 전기에너지를 다양한 파장의 빛으로 전환해 햇빛이 없는 환경에서도 식물의 광합성을 돕는다. 높은 광합성 발광효율을 통해 식물 생장과 실내 농장의 비용 절감에 도움을 준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박막 형성 기술을 활용해 LED 발광층(빛을 생성하는 얇은 층) 표면 품질을 향상해 같은 에너지로 더 많은 빛을 생성할 수 있게 했다. 또 LED 패키지 내부에서 빛을 많이 발산하는 영역이 넓어지도록 칩 설계도 최적화해 식물에 도달하는 빛의 양도 증가됐다.

김언수 삼성전자 LED사업팀 전무는“이번 성능 향상으로 실내 농장 업계는 더 경제적으로 식물 생산을 할 수 있게 됐다”며 “식물 생장에 최적화된 백색 빛 기반의 식물 생장용 LED 광원을 지속 개발해 업계를 선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강화된 성능의 LM301H를 4월 말부터 본격 양산할 계획이다. 오는 5월 21일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개최되는 국제조명박람회(LIGHTFAIR International)에서도 제품을 선보인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3 11:05:48 수정시간 : 2019/04/23 11:05:4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