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게는 수 주에서 길게는 1∼2개월 출시 연기 가능성
  •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가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의 출시를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삼성전자는 22일(현지시간) 자사 뉴스룸 홈페이지를 통해 "갤럭시 폴드 리뷰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를 점검하고 내부 테스트를 추가로 진행하기 위해 출시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지했다.

테스트 진행 후 출시 일정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이에 따라 오는 26일로 예정됐던 갤럭시 폴드의 미국 출시는 물론 5월 3일 유럽, 5월 중순 국내로 예정됐던 출시 일정이 순차적으로 밀릴 전망이다. 짧게는 수 주에서 길게는 1∼2개월 출시가 연기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미국 매체들은 삼성전자에서 받은 갤럭시 폴드가 사용 1∼2일 만에 스크린 결함과 다른 문제점을 노출했다고 지적했다. 화면 보호막을 벗기자마자 화면 작동이 완전히 멈췄다거나, 화면 보호막을 벗기지 않았는데도 화면이 깜빡거리는 등 현상을 겪었다고 보도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3 09:44:41 수정시간 : 2019/04/23 09:44:41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