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로봇 공동 개발 협약, 연내 로봇 시범 활용
  • (왼쪽)오광석 CJ푸드빌 전략기획담당 헤드와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전무. 사진=LG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전자가 식당에서 사용할 로봇을 개발하고 도입하기 위해 CJ푸드빌과 협력한다.

LG전자와 CJ푸드빌은 18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CJ푸드빌 본사에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LG전자 로봇사업센터 노진서 전무, CJ푸드빌 전략기획담당 오광석 헤드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푸드 로봇 등 식당에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형태의 로봇을 함께 개발하고 매장에 도입하기로 했다.

개발한 로봇은 CJ푸드빌의 대표 매장에 연내 시범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또 시범 서비스 기간 동안 로봇을 모니터링하며 개선점과 다양한 아이디어를 찾아내 추가 과제를 수행하고 새로운 사업기회도 발굴할 계획이다.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노진서 전무는 “로봇이 반복적이고 힘든 일을 대신해주면 직원들은 고객들에게 더 가치 있는 경험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고객의 삶에 감동을 줄 수 있는 로봇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8 10:00:31 수정시간 : 2019/04/18 15:20:12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