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문 대상 기업 중 77% 상당 사이버보안 사고 대응 계획 미보유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한국IBM은 상당수 기업의 사이버보안 사고 대응력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IBM이 포네몬 연구소와 조사한 ‘2019년 기업 사이버공격 대응 실태’ 보고서에 따르면 설문에 응한 기업 중 절반 이상이 보안 사고에 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지 못했다.

이 연구는 전 세계 3600명 이상의 보안 및 IT 전문가를 대상으로 조사됐다. ‘

조사 결과 응답 기업 중 77%는 조직 전반에 걸쳐 일관되게 적용되는 사이버보안 사고 대응계획(CSIRP)을 보유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또 대응계획을 갖추고 있다고 답한 23%의 기업 중에도 절반 이상(54%)은 사고 대응 계획에 대한 테스트를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지 않다고 응답했다.

유럽연합 개인정보보호법(GDPR)이 시행된 지 1주년이 된 시점에도 불구하고 규정을 완벽하게 준수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한 기업의 비율은 46%에 달했다.

이 밖에도 IBM과 포네몬 연구소는 올해 처음으로 자동화가 기업의 사이버공격 대응 역량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자동화를 활용하는 기업은 사이버공격 피해 탐지, 예방, 대응 그리고 공격 억제에 있어 높은 역량을 보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이버공격 탐지 및 예방 부문에서 자동화 미활용 기업 대비 25% 높은 역량을 갖춘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조직 내에서 자동화를 활용하고 있다고 답한 기업의 비율은 23%에 그쳤다. 보통 혹은 미미한 수준으로 활용하거나 전혀 활용하지 않다고 답한 비율은 무려 77%에 달했다.

홍성광 한국IBM 보안사업부 총괄 상무는 “IBM은 조사를 통해 기업이 30일 이내에 사이버공격에 대응하고 피해 확산을 방지한다면 평균 100만 달러 이상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결과를 얻었다”며 “이를 위해서는 기업들이 사전 사고 대응 계획을 철저히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2 17:11:38 수정시간 : 2019/04/12 17:11:3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