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법 개정 따라 법인세 부담 커져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해 영업이익 가운데 약 30%에 달하는 세금을 내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년간 실적 신기록을 기록한 데다 세법 개정이 겹치면서 부담이 늘어났다는 분석이다.

11일 업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지난해 연결 재무제표에 반영한 법인세 비용은 총 16조8200억원이다. 이는 지난해 14조100억원보다 20.1% 늘며 창사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삼성전자의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58조8900억원이라는 점을 볼 때 28.6%에 해당하는 비용을 법인세 비용으로 지출해야 한다. 이는 지난해 영업이익 53조6천500억원 중 법인세로 26.1%를 냈던 것과 비교하면 2.5%포인트 높아진 수준이다.

법인세 부담률(법인세 비용/법인세 비용 차감 전 순이익)도 지난 2017년에는 24.9%였으나 지난해에는 27.5%로 높아졌다.

지난해 법인세 부담률이 높아진 것은 세법 개정에 따라 지난해부터 과세표준 구간 3000억원 이상에 대해 최고세율이 25%(이전 22%)로 높아진 게 주된 요인이 됐다는 분석이다.

이를 삼성의 스마트폰 경쟁사인 미국의 애플과 비교하면 격차는 현저하게 나타난다.

애플은 지난해 법인세차감전순이익을 삼성전자보다 17조원 더 거둬들였지만 법인세는 5조2000억원가량 덜 낼 것으로 추산됐다. 이는 지난 2017년까지 비슷하던 양사의 법인세 부담률이 1년 만에 2배 가까이로 커지는 것이다. 올해 애플의 법인세 부담률은 14.8%로 예상돼 지난 2017년 24.5%보다 9.7%포인트 낮아질 전망이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1 10:25:21 수정시간 : 2019/02/11 10:25:21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