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텔레콤, 팬택과 브랜드 라이선스·서비스센터 양수도 계약
  • SKY 휴대폰. 사진=착한텔레콤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팬택의 스카이(SKY) 브랜드가 부활한다.

중고폰 업체 착한텔레콤은 팬택과 포괄적 협력 계약을 통해 올해 상반기 중 스카이 브랜드 스마트폰 1종과 폴더폰 1종을 출시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착한텔레콤은 팬택과 스카이 브랜드에 대한 독점 라이선스를 비롯해 스카이서비스센터 인수, 기존 팬택 서비스센터·본사 인력 승계를 포함한 협력 계약을 맺었다.

착한텔레콤은 앞으로 반기에 한 번씩 스마트폰, 폴더폰을 출시한다는 방침이다.

제품은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해외에서 생산된다. 팬택 연구소 출신 개발진과 제품 공동 개발 및 인증 과정을 거친다.

유통은 단말기 자급제 방식으로 운영된다. 이동통신 3사와 알뜰폰 사업자에게도 공급을 추진하고 있다. 제품 가격은 스마트폰이 20만~30만원대, 폴더폰이 10만원대 안팎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스카이서비스센터 채널 복원도 추진한다. 스카이서비스센터는 한때 100여개점이 운영됐지만 현재 13개점으로 줄었다. 착한텔레콤은 외부 서비스센터와의 협력을 확대해 올해 말까지 50개 이상의 서비스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스카이 브랜드의 첫 단말은 이달 나올 블루투스 기반의 '스카이 무선이어폰'이다. 착한텔레콤은 IoT 및 모바일 주변기기도 다수 출시할 예정이다.

박종일 착한텔레콤 대표는 "스카이라는 브랜드는 한국 모바일 산업에 있어서 중요한 자산이자 역사"라며 "한국의 모바일 환경이 5G 시대로 확대되는 만큼 더욱 다양한 휴대폰과 IoT 디바이스를 국내 이용자들에게 소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1:44:50 수정시간 : 2019/01/14 11:44:5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