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누적 순방문자수(UV) 20만명 육박
이용자 중 64%가 여성, 18~24세 59%
  • 사진=LG유플러스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LG유플러스는 좋아하는 아이돌 무대를 눈앞에서 보는 것처럼 생생하게 감상하는 미디어 플랫폼 ‘U+아이돌Live’가 출시 한 달 만에 다운로드 12만 건을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달 말 출시된 U+아이돌Live 월간 누적 순방문자수(UV)는 20만명을 넘어섰다.

LG유플러스는 '아이돌 전문가'로 활동 중인 방송인 정형돈, 데프콘 씨를 모델로 제작한 TV·신문 광고로 △멤버별 영상 △카메라별 영상 △지난 영상 다시보기 △방송 출연 알림 받기 등 U+아이돌Live 4대 핵심 기능을 고객에 적극 알리는 마케팅 활동을 진행 중이다.

출시 당시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대규모 체험부스를 운영, 약 2만5000명의 고객이 직접 U+아이돌Live 기능을 이용해 보기도 했다. 이외에도 앱 설치 고객 대상 추첨을 통해 SBS 플러스 '더쇼' 방청권, '2018 MGA', '2018 AAA' 콘서트 티켓을 증정하는 등 U+아이돌Live를 적극 홍보했다.

연령대별 U+아이돌Live 이용자 분석 결과, 전체 이용자 중 64%가 여성 이용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8~24세 여성 이용자는 43%, 남성 이용자는 15%를 기록하며 해당 연령대 이용자가 전체의 59%를 기록했다.

전체 연령대에서 전반적으로 여성 이용자가 많은 가운데 35~44세에서는 남성 이용자가 6%로 5%인 여성 이용자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이정우 LG유플러스 뮤직서비스팀장은 "아이돌 팬 사이에서 내가 좋아하는 멤버만 골라 보는 ‘멤버별 영상’이 트위터 등 SNS 입소문을 타며 단기간 내 앱 다운로드 12만 건을 돌파했다"라며 "연내 VR·AR 기능 고도화로 아이돌 팬의 일상을 바꾸는 진정한 5G 서비스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7 14:49:24 수정시간 : 2018/12/07 14:49:2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