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협력사 초청 ‘2018 테크포럼’ 개최
  •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이 ‘2018 테크포럼’에서 기술 격차를 위한 협력사들의 동참을 당부하고 있다. 사진= LG디스플레이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디스플레이가 급변하는 디스플레이 시장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협력사의 동참을 요청했다.

LG디스플레이는 디스플레이 소재 및 부품 각 분야 글로벌 협력사 11개사를 마곡 LG 사이언스파크로 초청, ‘2018 LG디스플레이 테크포럼’을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닛산 케미칼(Nissan Chemical), 제이에스알(JSR), 제이엔씨(JNC), 니치아(Nichia), 노바텍(Novatek) 등이 참석했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이한 테크포럼은 LG디스플레이가 R&D 분야의 협력사와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관점에서 미래 신기술 발굴에 관한 의견을 공유하고, 협력을 다짐하는 자리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CEO 부회장, 강인병 CTO 부사장, 유관부서 임원들 뿐만 아니라 각 협력사의 대표이사 및 기술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최근 디스플레이 시장 동향 분석과 함께 자사의 사업 전략 및 기술 개발 방향을 공유했다.

‘기술에서 디자인에 이르기까지 미래 디스플레이에 대한 생각(Some thoughts on display of the future from tech to design driven)’이라는 주제로 카이스트 이건표 교수의 특강을 진행했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은 “위기를 극복하고 한 단계 더 나아가 진정한 시장 선도 기업으로서 자리매김 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광저우 8.5세대 및 파주 10.5세대 OLED 공장 건설 등 OLED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이때 무엇보다 협력사의 동참이 절실하다”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4 09:00:18 수정시간 : 2018/09/14 09:09:5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