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베이스·서클·프로토콜 랩스 등 업체 참여…"필요한 규제 갖춰 제도권 진입 할 것"
  • 미국 워싱턴 백악관 전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에 기반을 둔 암호화폐 거래소와 스타트업, 투자자들이 미국 정치권과 규제 당국을 상대로 한 공식 로비 단체를 처음으로 결성했다.

단체 명칭은 암포화폐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에서 이름을 따 '블록체인 협회'로 결정했다.

12일 워싱턴포스트(WP)는 "암포화폐 업계가 투자자들의 수요 급증만을 기다리지 않고 연방 의회 및 규제기관을 설득해 제도권 틀 안에서 새로운 붐을 조성하려 한다"고 보도했다.

협회에는 전 세계 암포화폐 거래소 인기 순위 1위 업체인 코인베이스와 서클 등이 참여했고, 블록체인 스타트업인 프로토콜 랩스와 디지털 화폐 그룹(DCG) 및 폴리체인 캐피털 등 투자자들도 창립 멤버로 이름을 올렸다.

WP보도에 따르면 협회의 첫 고용인은 메인 주 상원의원인 올림피아 스노우 공화당 의원의 보좌관 출신인 크리스틴 스미스다.

최근 미국 암호화폐 업계는 혼란스러운 상황에 놓여있다.

미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암호화폐 헤지펀드 등에 대해 벌금을 부과하고 연동상품에 대한 거래를 정지했다. 반면, 뉴욕 금융당국은 달러와 연동된 암호화폐를 승인하는 등 암호화폐 관련 정책이 일관성 없이 흔들리고 있다.

WP는 "암포화폐 기반 기술(블록체인)은 금융 규제에 관한 새로운 질문을 제기한다"며 "SEC의 규제나 의회의 암호화폐 관련 청문회 개최 등은 이 분야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해야 한다"고 전했다.

코인베이스의 수석 법률담당 책임자인 마이크 렘프레스는 "블록체인 협회는 정책 입안자들에게 필요할 경우 우리는 규제를 받아들일 준비가 돼 있음을 알게 할 것"이라며 "우리는 기존 체제와 게임을 하려는 것이 아니라 '시간 테스트'를 견뎌낼 법적 규제 시스템을 개발하려 한다"고 강조했다.

워싱턴의 암호폐 싱크탱크인 코인 센터의 제리 브리토는 "분명한 목적을 가진 이런 단체의 발족은 산업이 성숙하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진단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2 11:42:40 수정시간 : 2018/09/12 11:42:4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