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시장서 대형 계약 체결 효과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티맥스소프트는 2018년 상반기 글로벌 시장에서 대형 계약을 지속적으로 체결하며 역대 최고 수준의 성과를 냈다고 13일 밝혔다.

상반기 글로벌부문에서 약 120억원의 수주 실적을 올려 전년 동기 대비 120% 성장이라는 역대급 성장률을 기록했다.

티맥스소프트는 지난 2016년 약 160억원의 해외 수주 실적을 달성하며 수출 100억원을 돌파했다. 지난해에는 약 200억원의 글로벌 성과를 기록했다. 올해에는 상반기에만 약 120억원을 달성하는 등 국내 SW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글로벌 시장에서 고성장을 지속했다.

티맥스소프트의 전체 매출에서 수출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5년 약 7% 정도에 불과했지만 2017년 약 20%까지 확대됐다. 올해는 25%까지 비중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티맥스소프트는 올해 상반기 스페인에서 항공교통 관제 및 통신 분야의 최대 글로벌 ISV(Independent Software Vendor) 기업과 약 16억원 규모의 티맥스데이터의 티베로(Tibero) 납품 계약을 체결했다.

미국 굴지의 헬스케어 솔루션 업체에도 메인프레임 리호스팅 솔루션 ‘오픈프레임(OpenFrame)’과 미들웨어 ‘제우스(JEUS)’, 데이터베이스관리 솔루션 ‘티베로’ 등 티맥스 제품을 5년 간 60억원에 납품하는 계약도 수주했다.

이외에도 일본 법인은 일본 최대의 종합 부품 유통 기업의 메인프레임을 클라우드로 이관하는 사업을 수주해 진행 중이다. 중국 법인은 700여개 상당의 중국 전역 현대자동차 서버에 제우스 및 티베로를 설치해 판매딜러 시스템을 구성하는 등 약 8억원에 달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또한 브라질 법인은 브라질의 연금관리공단에 티베로를 약 14억원에 납품하는 계약을 체결하며 세계 시장에서 한국 SW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

티맥스소프트는 그동안 글로벌 SW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미국, 일본을 중심으로 중국 및 아시아, 유럽 시장까지 진출하며 그 영역을 넓혀나가고 있다.

2016년 미국의 유명 은행과 체결한 60억원이 넘는 대형 계약을 비롯하여 전 세계 20개 국가 법인을 통해 적극적으로 국내 소프트웨어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김동철 티맥스소프트 대표이사는 “티맥스의 시스템 SW가 전 세계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확산됨에 따라 고객 입장에서는 획기적으로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예전에 없던 선택의 기회를 갖게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티맥스는 물론 국내 SW 기업들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와 한국 경제의 신 성장동력 확보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3 09:06:57 수정시간 : 2018/08/13 09:06:57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