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미디어·거래선·소비자 1000여명 참석
  •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는 10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의 초대형 식물원 ‘가든스 바이 더 베이’에서 ‘갤럭시 노트9’의 출시를 알리는 ‘파워 위드 더 스타(Power with the Stars)’ 행사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현지 미디어·거래선·소비자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진행됐다. 특히 현지에서 한류 열풍을 이끌고 있는 가수 김종국과 배우 박민영이 참석해 ‘갤럭시 노트9’의 혁신 기능을 직접 소개했다.

가수 김종국은 ‘스마트 S펜’을 활용해 참석자들과 함께 셀피를 촬영하고, 본인이 S펜으로 직접 그린 그림을 팬들에게 선보였다. 이어 배우 박민영은 개인의 바쁜 일상과 스케줄을 관리하는 모습을 시연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25일 갤럭시 노트9의 정식 출시를 앞두고, 15일부터 싱가포르의 상업 중심지 비보시티(VIVO CITY)에 갤럭시 스튜디오를 운영한다. 갤럭시 스튜디오는 갤럭시 노트9뿐 아니라 스마트 워치 ‘갤럭시 워치’, 프리미엄 태블릿 ‘갤럭시 탭 S4’ 등 삼성전자의 최신 제품을 현지 소비자들이 직접 체험하고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된다.

삼성전자는 현지 출시에 맞춰 사회 공헌 활동도 함께 진행하는데, 공식 홈페이지에서 서명 캠페인을 통해 10만명 참여 목표를 달성할 경우, 노인들을 위한 병원과 복지재단 등 5곳에 10만 싱가포르 달러를 기부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태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에서 동남아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출시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2 11:25:42 수정시간 : 2018/08/12 11:25:42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