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8월말 갤노트9 글로벌 출시 예정
  • 사진=트위터리안 아이스 유니버스 트위터 캡처.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가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 공개를 두 달 앞둔 가운데 제품 사양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3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는 8월말 갤노트9을 글로벌 출시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8월초 미국 뉴욕에서 '언팩' 행사를 열고 갤노트9을 공개한다. 오는 8월2일 혹은 9일 공개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신 및 업계는 갤노트9이 6.4인치 크기의 슈퍼 아몰레드(AMOLED) 디스플레이를 채택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디자인은 '인피니티 디스플레이'의 디자인 특성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는 앞면 상단과 하단의 베젤이 매우 좁은 디자인이다.

스마트폰의 두뇌에 해당하는 AP(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는 퀄컴 스냅드래곤845와 엑시노스 9810을 탑재하게 된다. 배터리 용량은 3850∼4000mAh가 될 것으로 점쳐진다. 이는 전작3300mAh보다 확대된 용량이다.

또 6GB 램에 내장 플래시 메모리는 64GB, 128GB, 256GB 등이 탑재돼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트위터리안 '아이스 유니버스'가 유출한 갤노트9 후면 케이스에 따르면 지문인식 센서는 전작과 달리 카메라 아래쪽에 달렸다. 지문인식 센서 위치가 이동함에 따라 후면 상단에 어떤 기능이 더해질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3 10:21:23 수정시간 : 2018/06/13 10:21:2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