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선된 게임 엔진 장착, 향상된 그래픽과 사실감 높은 플레이 체감 구현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넥슨은 EA 스튜디오인 스피어헤드가 개발하고 자사가 서비스하는 정통 온라인 축구게임 'EA스포츠 피파온라인4(이하 피파온라인4)'의 공개 시범 서비스(OBT)를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피파온라인4'는 PC온라인 환경에 최적화한 개선된 엔진을 장착해 전작에 비해 향상된 그래픽과 사실감 높은 플레이 체감으로 전략적인 플레이를 즐길 수 있는 정통 온라인 축구게임이다. 앞서 사전등록 참여자 수가 500만명을 돌파하며 큰 기대를 모은 바 있다.

네차례에 걸친 비공개 테스트(CBT)를 통해 완성도를 높여온 '피파온라인4'는 PVP 진행 시 '전략수비' 방식을 채택해 새롭게 추가된 '팀 전술'과 '개인 전술', '감독 선호 포메이션' 등을 활용한 전략적인 플레이가 가능하다.

또 이용자 개인 성향에 맞춘 '대표팀 모드'는 '급여(샐러리캡)' 시스템을 도입해 정해진 급여 한도 내의 동등한 조건에서 전략적으로 스쿼드를 구성하고 경기를 진행하는 묘미를 느낄 수 있다.

넥슨은 피파온라인4 론칭을 기념해 6월13일까지 다양한 게임 아이템을 얻을 수 있는 '출석 이벤트'를 진행한다.

또 같은 기간, 넥슨은 오픈 이후 일정 수준의 플레이를 통해 달성할 수 있는 퀘스트를 통해 특별한 보상을 지급하는 '성장 이벤트'도 함께 실시한다.

한편 넥슨은 전작인 '피파온라인3'에서 자산 이전 혜택으로 지급받은 EP 포인트로 피파온라인4 아이템을 교환할 수 있는 특별 웹장점을 17일부터 오픈했다.

이와 별개로 일정 수준 미만의 EP를 지급받은 이용자에게는 별도의 게임 아이템이 주어지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15:11:23 수정시간 : 2018/05/17 15:11:2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