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넷마블게임즈는 북미, 유럽 등 지역에서 진행한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2 레볼루션(이하 레볼루션, 개발사 넷마블네오)'의 사전예약에 100만명 이상 참여했다고 13일 밝혔다. 레볼루션 해외 진출은 지난 6월 아시아 11개국, 8월 일본에 이어 세 번째다.

넷마블은 레볼루션 북미, 유럽 등 출시를 앞두고 지난달 13일부터 사전예약을 실시했으며 이달 12일 참가자 100만명을 넘겼다. 넷마블에 따르면 이는 100만명 돌파에 90여일 걸린 일본과 비교해 두 달 가량 빠르고, 넷마블이 북미에서 선보인 모바일 게임 중에서도 최단 기록이다.

넷마블은 연내 북미, 유럽, 오세아니아, 중동 등 지역의 54개국에서도 레볼루션을 출시할 예정이다. 게임을 미리 만날 수 있는 자리도 마련했다.

넷마블은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리는 '트위치콘 2017'에 플래티넘 스폰서로 참여해 현지 이용자들에게 '레볼루션'을 선보인다. 넷마블은 현장에서 레볼루션 시연대를 마련하고 메인 행사장인 'e스포츠 스테이지'에서 요새전 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18:26:02 수정시간 : 2017/10/13 18:26:02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