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T는 11일 전국민 대상 10만 와이파이 접속장치(AP) 개방을 완료했다. KT 직원들이 10일 와이파이 장비 교체 작업을 진행하는 모습. 사진=KT 제공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 KT는 전 국민 대상 10만 와이파이 AP(Access Point) 개방을 완료하고 전 고객 와이파이 서비스 기본제공, 지하철 객실 와이파이 장비 교체 등 KT 와이파이 서비스 향상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와이파이 개방은 유동인구가 많고 일상생활과 밀접한 △생활편의시설(편의점, 백화점, 대형마트, 버스정류장, 지하철 등) △관광지(광장, 공원) △체육문화시설(공연장, 극장, 서점) 등의 와이파이 AP 10만개를 개방 완료했다.

이번 조치로 타사 고객들도 간단한 본인 인증절차와 15초 분량의 광고시청을 거치면 와이파이를 1시간 동안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1시간이 지난 후에는 재인증 없이 광고시청만으로 이용시간 연장이 가능하다.

KT는 아울러 이달부터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를 전체 요금제로 확대해 고객 55만명에게 추가로 제공하고 있다.

와이파이 개방은 지난 6월 정부가 발표한 가계통신비 절감 대책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KT 유무선사업본부장 박현진 상무는 “전 국민 통신비 절감을 위해 10만 와이파이 개방과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 제공 확대, 지하철 객차 내 와이파이 품질향상을 추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가계통신비 부담을 줄이고 혜택을 강화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에 대해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1 11:18:35 수정시간 : 2017/08/11 11:18:35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