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넥슨은 모바일게임 개발사 카본아이드의 글로벌 모바일게임 라인업 강화 및 장르 확대의 목적으로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통해 넥슨은 카본아이드에서 개발 중인 '기간트 쇼크(Gigant Shock)'의 국내 서비스 우선 협상권과 '타이니폴(Tiny Fall)' 및 차기 개발신작 1종의 글로벌 서비스 우선 협상권을 확보했다.

2014년 4월 설립된 카본아이드는 아이덴티티 게임즈와 NHN엔터테인먼트에서 대표 이사를 역임한 이은상 대표가 있는 모바일 게임 개발사다.

카본아이드의 기간트 쇼크는 독창적 전투와 조작 방식을 도입한 모바일 액션 RPG(역할수행게임)로 다양한 성향의 캐릭터 4종을 좌우로 움직이며 보스 몬스터를 공략하는 방식이다. 타이니폴은 모바일 캐주얼 게임으로 동화 같은 그래픽과 쉬운 조작 방식이 특징이다.

기간트 쇼크는 일본 지역에 가장 먼저 서비스 될 예정이며 넥슨 일본 법인은 이날 카본아이드와 일본 지역 퍼블리싱 계약을 별도 체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6:28:36 수정시간 : 2017/05/19 16:28:3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