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세계 최대의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이 미국에서 이번 시즌 금요일마다 메이저리그 야구(MLB)를 생중계한다. 최근 동영상 중심 전략에 적극 나서고 있는 페이스북이 메이저리그 방송을 두고 TV 채널의 경쟁자가 된 셈이다.

페이스북은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MLB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경기를 볼 수 있도록 계약했다고 18일(현지시간) 밝혔다.

페이스북은 야구 외에 e스포츠 경기와 선수 인터뷰 또한 생중계로 선보인다. 이날 페이스북은 글로벌 e스포츠 대회를 여는 회사 ESL과 계약하고 '카운터스트라이크' 등 비디오게임 경기와 선수 인터뷰 등을 실시간 스트리밍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한편 트위터도 골프(PGA)와 여자농구를 비롯한 다양한 실시간 스트리밍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아마존은 지난달 트위터보다 더 많은 돈을 제시하고 미식축구(NFL) 10경기 스트리밍 계약을 체결했다. 이는 스포츠 경기를 실시간으로 보여줘 케이블 방송에 가입하지 않은 이들은 물론 더 많은 이용자들을 견인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1:37:20 수정시간 : 2017/05/19 11:37:2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