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엠게임 제공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엠게임은 자사의 증강현실(AR) 모바일게임 '캐치몬'이 오는 30일 정식 출시된다고 21일 밝혔다.

캐치몬은 AR 기술과 위치기반서비스(LBS)를 접목해 현실 속 다양한 지역에서 스마트폰으로 소환수를 수집·육성하는 방식의 게임이다.

이용자들은 자신의 위치를 기반으로 근처에 있는 캐치몬 이용자와 근거리 전투를 하거나 수집한 소환수 카드를 활용해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엠게임에 따르면 캐치몬은 지난 달 22일부터 사전예약을 실시했으며 8일 만에 사전예약자 1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 16일부터는 캐치몬의 아이템 획득 장소인 '쉼터'를 이용자가 직접 신청하는 '쉼터 등록 이벤트'를 진행했으며 6일 간 700건 이상의 쉼터 등록 신청이 접수됐다.

엠게임은 캐치몬의 정식 출시에 앞서 오는 28일 사전 오픈 테스트를 실시하고 네트워크 안정성 등을 최종 점검할 예정이다.

출시 전까지는 캐치몬 사전예약 페이지 및 공식카페에서 사전예약자 전원에게 정식 출시 후 게임에 최초 접속하거나 접속한 기간에 따라 게임 아이템과 골드, 캐쉬 등을 지급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3:48:22 수정시간 : 2017/03/21 13:48:22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