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파트너스퀘어 대강의장. 사진=네이버 제공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네이버는 스몰비즈니스를 지원하는 오프라인 거점인 '파트너스퀘어'를 부산 해운대 센텀 지역에 오픈한다고 20일 밝혔다.

오는 5월 말 오픈 예정인 파트너스퀘어 부산은 약 300평 규모로, 네이버가 지방에 선보이는 첫 파트너스퀘어다. 앞서 네이버는 지난 2013년 5월 서울에 '파트너스퀘어 역삼', 왕십리 '스튜디오'를 오픈한 바 있다.

네이버는 파트너스퀘어 부산에서 스몰비즈니스 외에 창작자 지원 프로그램도 새롭게 시도할 예정이다.

현재 '파트너스퀘어 부산'은 공간 기획을 마치고 내부 인테리어 중이며 교육장 외에 창작자와 사업자들이 서로 소통할 수 있는 공간도 준비하고 있다.

또한 창작자를 위해 사진·동영상·오디오 등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장비와 인프라를 지원할 스튜디오 등도 갖출 계획이다. 콘텐츠를 통한 수익 창출까지 이어질 수 있는 공간으로도 기획 중이다.

네이버에 따르면 오프라인 쇼핑 로드샵이 입점한 네이버 '스타일윈도'의 경상권 입점 매장수는 1260여개로 수도권과 거의 동일한 수준이며 매출 규모는 수도권의 1.5배에 달한다.

네이버는 경상권 스몰비즈니스들의 특성을 반영해 '파트너스퀘어 부산'은 의류와 패션에 특화된 콘셉트로 운영할 방침이다. 세부적으로 의류와 패션에 특화된 교육, 공간, 교류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0 09:45:35 수정시간 : 2017/03/20 09:45:35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