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일 서울 송파구 우아한형제들 본사에서 우아한형제들 김범준 대표(왼쪽 다섯번째)와 국내 7개 고등학교 학교장이 ‘IT 산업 인재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배달의민족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배달의민족(배민)이 미래 IT산업 현장에서 활약할 청소년 개발자 육성에 나선다.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IT 교육에 특화한 7개 고등학교와 ‘IT산업 인재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IT개발자를 꿈꾸는 고교생들이 현업에서 필요로 하는 개발 역량을 습득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향후 국내외 IT기업 취업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는 산학협력의 일환으로 마련됐다고 배민은 설명했다.

협약에 참여한 고등학교는 선린인터넷고, 미림여자정보과학고, 경남정보고 등 IT교육 특화고 3곳과 소프트웨어마이스터고 4곳(부산, 대구, 광주, 대덕) 등 총 7개교다.

양 측은 8일 서울 송파구 우아한형제들 본사에서 김범준 대표, 송재하 CTO, 해당 학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을 열고, 상호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소프트웨어 분야 미래 인재 양성에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먼저 우아한형제들은 이번 협약을 통해 해당 고등학교 재학생 중 선발된 인원을 대상으로 올해 여름방학 기간을 활용한 채용연계형 인턴십을 진행한다.

인턴십 커리큘럼은 우아한형제들 현업 개발자가 실제 진행하는 프로젝트를 반영해 설계한 교육형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인턴십에서는 사용자에게 보이는 웹 디자인의 작동 구현과 관련한 프론트엔드(Front-End) 분야는 물론, 데이터베이스, 서버 등의 관리 및 최적화를 담당하는 백엔드(Back-End) 개발 지식을 두루 학습할 수 있는 교육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 8주간 진행되는 인턴십을 수료한 학생에게는 우아한형제들에 입사할 수 있는 기회도 주어진다.

아울러 해당 학교를 졸업하고 우아한형제들에 입사한 개발자가 직접 진로 고민을 상담해주는 멘토링 프로그램을 운영해 학생들의 학습 능력 향상과 성장을 도울 예정이다.

이와 함께 모의 면접, IT 기업 설명회 등 실질적인 취업 활동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프로그램도 시행할 방침이다.

우아한형제들 김범준 대표는 “IT 프로그래머로서의 자질을 갖춘 학생들이 프로젝트 실무를 경험하고 배움으로써 현장 맞춤형 개발 역량을 키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우수 개발인력 양성을 꾸준히 지원하여 우리나라 IT 개발자 저변 확대에 기여하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9 09:24:04 수정시간 : 2021/04/09 09:24:0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