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일반
  • 남양유업, 2025년까지 플라스틱 2000톤 줄인다…ESG추진 위원회 출범
  • 기자최성수 기자 choiss@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3.09 14:57
  • 남양유업 이광범 대표. 사진=남양유업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남양유업은 이광범 대표이사를 주축으로 생산, 마케팅, 홍보 등 총 10개 팀의 인원들로 구성한 ESG 추진 위원회를 지난 5일 출범했다고 9일 밝혔다.

ESG 추진 위원회는 앞으로 ‘친환경 Green 경영’ 추진과 함께 아동 및 산모를 비롯해 취약계층들을 위한 기존 사회 공헌 활동들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2년 연속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은 만큼 다양한 대리점 지원 정책을 유지 및 확대해 상생 문화를 선도할 계획이라고 남양유업은 설명했다.

이날 ESG 추진 위원회는 친환경 그린(Green) 경영이라는 비전 수립을 통해 환경부의 탈 플라스틱 대책에 발맞춘 중장기적인 추진 계획을 밝혔다. .

앞서 남양유업은 친환경 경영의 일환으로 △음료 라벨 2열 절취선 적용 △무색 PET 적용 △생수 라벨에 친환경 접착제 적용 △컵커피 라벨에 친환경 잉크 적용을 추진했다.

앞으로는 △음료 제품 플라스틱 잡자재 제거 △음료 제품 무라벨 적용 △플라스틱 필름류 사용 절감 활동 등을 시행해 2025년까지 약 2000톤 수준의 플라스틱을 감축한다는 계획이다.

장기적으로 플라스틱 제품들을 ‘테트라팩’ 혹은 ‘바이오 플라스틱’ 소재 변경을 추진해 전 제품의 플라스틱 사용 ‘제로(Zero)’를 달성할 계획이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친환경 그린 경영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환경 문제 해결에 기업으로써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이번에 출범한 ESG 위원회는 친환경 활동을 비롯해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들도 현재 기획 및 시행해 나가고 있으며 고객과 환경을 생각하는 선진적인 기업 문화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9 14:57:08 수정시간 : 2021/03/09 14:57:0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