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천공항.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직격탄을 맞은 항공업계를 위해 올해 저비용항공사(LCC)에 최대 2000억 원 수준의 정책금융을 지원한다. 고용 안정을 위한 지원도 강화한다.

국토교통부는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관계부처 합동 ‘항공산업 코로나 위기 극복 및 재도약 방안’을 상정·발표했다.

국토부는 제주항공과 티웨이항공, 진에어 등 LCC를 대상으로 약 2000억 원의 정책금융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 올해 3분기까지 약 2000억 원 수준의 자금 부족이 예상됨에 따른 조치다.

정부는 코로나19 이후에도 항공산업이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현재 근무 중인 인력의 고용안정이 필수적이라고 판단하고, 항공사에 대한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기간을 연장하는 등 추가 지원책을 마련해 시행할 예정이다.

정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유급휴직을 통해 고용을 유지할 경우 최장 180일간 고용유지지원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또 휴직 기간에 생계유지를 위해 일용소득이 발생한 근로자에게도 고용유지지원금을 지급한다. 또한 휴직 중 조종사 자격 유지를 위한 훈련에 참여하더라도 고용유지 조치 기간으로 인정하기로 했다.

지난해 말 종료 예정이었던 공항 시설사용료 감면 혜택은 올해 6월까지 연장된다. 상반기 항공 수요 회복 정도를 고려해 감면 연장 여부를 재검토할 계획이다.

항공업계 최대 현안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인수·합병(M&A)에 대해선 정책적인 뒷받침을 한다. 외교 채널을 통해 해외 기업결합심사 등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통합 절차 진행을 지원할 방침이다. 항공사 간 운수권과 슬롯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규제개선에도 나선다. 통합으로 중복노선을 축소하는 대신 운항 시간대를 다양화해 소비자의 선택 폭을 넓힐 계획이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3 16:35:26 수정시간 : 2021/03/03 16:35:2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