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경식 경총 회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단체 간 통합을 제안했다.

손 회장은 24일 서울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열린 제52회 정기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저는 (경총과 전경련이) 통합을 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면서 “(전경련에) 두 가지 제안을 했는데 전경련과 경총이 통합해 힘을 강화하고, 여러 가지 경제 문제를 해결하자는 것이 하나”라고 밝혔다.

이어 “장기적으로 국가가 잘 나가기 위해선 자유민주주의와 자본주의 경제체제를 어떻게 가져갈지를 논의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 싱크탱크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 다른 하나”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공정 3법과 노조법 등 기업에 힘든 법안들이 통과했고, 어떻게 보면 (경제단체들이) 너무 무력하지 않았나 싶다”면서 “경제단체들이 힘을 모으고, 기업 친화적인 정서를 만들기 위해서 그런 (통합) 제안을 예전부터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전경련 쪽에서 ‘(통합) 시기가 적절하지 않다’는 반응을 들었다”면서 “전경련과 경총은 등을 진 단체도 아니고, 협력하고 같이 도전하는데 이의가 없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4 20:32:02 수정시간 : 2021/02/24 20:32:0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