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에너지
  • LG에너지 "현대차 코나EV 화재원인…'배터리셀 불량' 직접 원인 아니다"
  • 기자신지하 기자 ji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2.24 14:56
  • 사진=LG에너지솔루션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현대차의 코나 전기차(EV)의 화재 원인이 배터리 셀 제조 불량 때문이라는 국토교통부 조사 결과에 대해 LG에너지솔루션은 '자사의 책임이 직접적인 이유로 보기 어렵다'는 입장을 냈다.

이날 LG에너지솔루션은 입장문을 내고 "이번 자발적 리콜 추가 실시와 관련해 원인 규명 등 조사가 완료되지는 않았으나 소비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국토부 및 현대차와 함께 리콜 조치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은 "리콜 사유로 언급된 배터리 셀 내부 정렬 불량(음극탭 접힘)의 경우 국토부의 발표대로 재현실험에서 화재가 발생하지 않아 직접적인 원인으로 보기는 어렵다"며 "남경 현대차 전용 생산라인들의 양산 초기 문제로 이미 개선사항은 적용됐다"고 강조했다.

또 "현대차의 BMS 충전맵 오적용의 경우 당사가 제안한 급속충전 로직을 현대차에서 BMS에 잘못 적용한 것을 확인했다"며 "화재 발생과 연관성이 있는지에 대해 관련 기관과 협조해 추가적으로 확인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LG에너지솔루션은 제품 설계 단계부터 제조, 검사 등 모든 과정에서 안전성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며 "지난해 10월 화재의 원인으로 제시됐던 분리막 손상 관련해서는 합동 조사단의 모사실험 결과 화재와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4 14:56:19 수정시간 : 2021/02/24 14:56:1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