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일반
  • ‘산재 청문회’ 출석한 최정우 “연이은 안전사고 죄송…진심으로 사죄”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2.22 11:32
  •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산업재해관련 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22일 최근 연이은 안전사고와 관련해 국민·유족들에게 고개를 숙였다.

최 회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산재 청문회에 출석해 “최근 연이은 사고에 대해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린데 대해 대단히 죄송하다”면서 “유족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회사에서는 안전 최우선을 목표로 여러 가지 시설 투자 등 노력을 하고 있지만 아직 많이 부족하다”면서 “위원님들의 말씀을 듣고 경영에 반영해 안전한 사업장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포스코는 최 회장이 취임한 2018년 이후 총 19명이 산재로 사망했다. 이 중 포스코 측이 인정한 산재 사망자는 8명이다.

이날 환노위에는 포스코를 비롯해 최근 2년간 산업재해가 자주 발생한 현대중공업, GS건설, 포스코건설, 현대건설, 쿠팡, CJ대한통운, 롯데글로벌로지스, LG디스플레이 등 9개사의 대표들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2 11:32:30 수정시간 : 2021/02/22 11:32:3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