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자열 LS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한국무역협회를 이끈다.

무역협회 회장단은 19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무역센터에서 회의를 열고 구자열 회장을 차기 회장에 만장일치로 추대했다. 구 회장은 오는 24일 정기총회에서 공식 선임된다. 임기는 3년이다.

이날 회의에는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과 주진우 사조그룹 회장, 한준호 삼천리 회장, 구자용 E1 회장, 이민재 엠슨 회장, 오석송 메타바이오메드 회장, 이휘령 세아제강 부회장,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회장, 한진현 상근 부회장 등 21명이 참석했다.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은 “코로나19로 불확실한 무역환경에 기민한 대응이 필요한 업계를 위해서는 경륜과 역량이 있는 기업인 출신을 추대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추천했다.

오석송 회장은 “LS그룹을 2013년부터 이끌면서 내수에서 수출중심으로 사업체질을 개선해 재계 16위로 성장시킨 리더십으로 무역업계가 당면한 현안들을 잘 해결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황철주 회장은 “다양한 공공분야 활동과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무역업계의 애로를 정부 정책에 반영하는 민관 가교역할을 훌륭히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 회장은 1978년 9월 LG상사 피혁기획부 평사원으로 직장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LG상사 일본지역본부장, LG증권 영업부문 전무, LG전선 회장, LS그룹 회장 등을 지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19 16:21:15 수정시간 : 2021/02/19 16:21:1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