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전경. 사진=현대중공업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현대중공업 노사의 2년치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 타결이 무산됐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5일 전체 조합원 7419명을 대상으로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를 한 결과, 투표자 6952명(투표율 93.7%) 중 4037명(58%)이 반대해 통과되지 못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날 오전 7시부터 오후 1시까지 찬반투표를 했다. 투표가 가결되면 노사는 2년치 협상을 최종 타결할 수 있었다.

잠정합의안은 2019년 임금 4만6000원 인상(호봉승급분 2만3000원 포함), 성과금 218%, 격려금 100%+150만원, 복지포인트 30만원 지급 등의 내용으로 구성됐다.

2020년 임단협과 관련해선 기본급 동결(호봉승급분 2만3000원 정액 인상), 성과금 131%, 노사화합 격려금 230만원, 지역경제 상품권 30만원 지급 등의 내용이 담겼다.

하지만 진통 끝에 나온 잠정합의안이 조합원 투표에서 부결됨에 따라 노사는 재교섭에 나서야 하는 상황이 됐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05 20:52:34 수정시간 : 2021/02/05 20:52:3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