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에너지
  • 포스코케미칼, 작년 영업익 603억원…전년비 32.9%↓
  • 기자신지하 기자 ji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1.27 18:07
작년 매출 1조5662억원…사상 최대치 달성
  • 사진=포스코케미칼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포스코케미칼은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32.9% 줄어든 603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7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1조5662억원으로 전년보다 5.6% 늘어나 창사 이래 최대치를 달성했다. 당기순이익은 297억원으로 70.6% 줄었다.

포스코케미칼은 “전기차 배터리의 필수 소재인 양극재와 음극재의 매출이 지난해 5333억원을 달성해 전년도 2190억원보다 144%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전기차향 양극재의 본격 양산 판매로 매출액이 전년대비 257% 급증했으며, 음극재 사업 또한 전기차향 판매량이 100%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차전지소재가 전체 사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전년도 15%에서 34%로 늘어나며 포스코케미칼의 핵심사업으로 자리매김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지난해 5월, 광양 율촌산단에 하이니켈 기반의 양극재 생산을 위한 2단계 생산설비 투자가 마무리되면서 연산 4만톤 규모로 생산능력을 늘렸고, 현재 양극재 생산 확대를 위해 광양에 3만톤 규모의 3단계 확장 건설 공사에 들어갔다.

음극재 설비투자의 경우 지난 2018년 세종시에 연산 2만4000톤 규모의 음극재 1공장을 준공한 데 이어, 2019년 2만톤을 증설해 현재 4만4000톤 규모의 생산체제를 구축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양극재 사업은 글로벌 수요 대응을 위한 적기 증설 및 글로벌 생산거점 기반 구축과 차세대 소재 개발을 지속 추진 하겠다"며 "음극재 사업은 인조흑연 및 실리콘계 개발을 통한 포트폴리오 다변화와 신규 고객 확보를 위한 마케팅 역량에 집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내화물사업은 코로나19의 영향에 따른 철강 시황 악화로 판매량 및 판매가가 하락해 매출이 소폭 줄었다. 올해는 전방사업 수요 회복과 함께 제조·정비·시공에 기반한 토탈 솔루션 역량으로 신규 시장 진출 및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전망이다.

라임케미칼사업도 전방시장인 철강의 시황악화로 생석회 매출이 감소했으나, 철강시황 회복 및 원가절감, 부산물 고부가화를 통한 신사업 개발을 추진한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7 18:07:26 수정시간 : 2021/01/27 18:07:2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