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HMM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HMM은 해군 청해부대 함정 및 장병들에게 위문품을 전달했다고 25일 밝혔다.

해군 청해부대는 예멘과 소말리아의 해적퇴치 목적으로 2009년 3월부터 아라비아해에 파병 됐으며, 국내 수출입 선박들의 아덴만·아라비아해 등 항해 시 교신 및 호송을 지원하고 있다.

HMM은 컨테이너사업 주력 노선 중 하나인 유럽항로에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2만4000TEU급 12척을 포함해 컨테이너선들이 평균 주 1회 이상 이곳을 지나고 있다.

HMM은 대표 국적선사로서 해군본부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부대의 의견과 현지 기후 등을 고려해 무선청소기, 제빙기 등의 물품을 선정해 6척의 함정에 총 114개의 위문품을 전달했다.

HMM은 이 외에도 2019년 속초 고성 산불피해지역 컨테이너 박스 지원, 작년 호주 산불 피해 복구 구호성금 지원, 빈곤국가 해외아동 자매결연 후원 등 국내는 물론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5 11:05:29 수정시간 : 2021/01/25 11:05:2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