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사내 성추행 의혹으로 구설에 오른 사넬코리아가 관계 법령 및 사내 규정에 의거해 철저히 조사 중이라는 입장을 냈다.

샤넬코리아는 23일 입장문을 통해 "피해 신고 접수 직후 회사는 피신고인을 매장 관련 업무에서 배제하고 신고인과의 추가 접촉이 일어나지 않도록 조치했다"며 "곧바로 본 건을 조사할 외부 조사인을 지정해 조사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건 조사 과정은 관련된 모든 사람을 보호하고 외부 조사인이 철저하고 정확하게 조사할 수 있도록 엄격하게 비밀로 유지되고 있다"고 전했다.

샤넬코리아는 "조사 기간 중에는 모든 관계자들이 조사와 관련된 정보에 대해 기밀을 유지할 의무가 있다"며 "이는 조사가 결론 나기 전 상황에서 신고인과 신고 대상자를 포함한 모든 직원을 보호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고인에 대한 모든 지원을 보장하며 공정하고 정확하게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며 "신고 내용이 사실로 확인되면 회사는 즉각 관계 법령과 사규에 맞는 적절하고 합당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성추행, 성폭행 관련 문제들을 극도로 경계하며 어떠한 형태의 차별이나 성희롱 및 괴롭힘도 용납하지 않는다"면서 "샤넬 윤리 행동 강령을 전 직원에게 전달해 왔고 그 일환으로 매우 엄격한 가이드라인을 시행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전국 백화점 매장 영업을 총괄하는 샤넬코리아 소속 40대 간부가 여직원들을 상습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샤넬 노종조합 설문조사 결과 관련 피해자만 10여명, 피해 기간도 10여년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노조 측이 지난달 사측에 가해자 징계를 요구했지만 회사는 비밀 서약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사건 은폐 시도 논란도 함께 일었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3 18:55:28 수정시간 : 2020/11/23 18:55:2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