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일반
  • 故 이건희 빈소에 재계 추모 발길…정의선 "1등정신 심어준 것 감사"
  • 기자김언한 기자 unhankim@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10.26 17:16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 재계인사 조문
  •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25일 새벽 별세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빈소를 찾는 재계 인사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고 있다.

26일 오전 이 회장의 입관식이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진행된 후 재계에서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이웅렬 코오롱그룹 전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이 빈소를 다녀갔다.

정의선 회장은 "고인께서 우리나라 경제계 모든 분야에서 1등 정신을 아주 강하게 심어주신 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이재용 부회장 체제의 삼성에 좋은 쪽으로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문을 마치고 나온 조원태 회장은 "위대한 분을 잃어서 마음이 착잡할 뿐"이라고 말했다. 조 회장은 이 회장과의 생전 인연을 묻자 "실제로 뵌 적은 없다"고 답했다.

전날에는 이 회장의 조카인 CJ그룹 이재현 회장이 빈소를 찾았다. 이재현 회장은 이건희 회장의 형인 고 이맹희 전 제일비료 회장의 장남이다.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정몽규 HDC회장, 이재명 경기지사 등도 같은날 빈소를 방문했다.

이재현 회장은 "(이건희 회장은) 국가 경제에 큰 업적을 남기신 위대한 분"이라며 "가족을 무척 사랑하셨고 큰 집안을 잘 이끌어주신 자랑스러운 작은 아버지"리고 했다. 이어 "일찍 영면에 드셔 황망하고, 너무 슬프고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말했다.

26일 입관식이 끝난 후에는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에르신 에르친 주한 터키대사,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도 일제히 빈소를 찾아 자국 정부의 애도를 전했다.

유족은 전날 이 회장 장례를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하고 외부 조문·조화를 사양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정·재계 인사들의 발걸음이 이어져 제한적으로 조문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 회장 장례는 4일장으로 발인은 28일 오전이다. 장지는 용인 선영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6 17:16:22 수정시간 : 2020/10/26 17:16:22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