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별 전문성과 실행력 두고 대표이사 전면 배치"
  •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사진=한화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 김동관 한화솔루션 전략부문장이 사장으로 승진했다. 지난해 부사장으로 승진한 지 1년 만이다. 그룹이 친환경에너지와 첨단소재 기업으로의 도약하기 위한 사업재편과 미래사업 발굴을 주도하고, 안정적 수익구조 창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한화그룹이 28일 ㈜한화·글로벌부문, ㈜한화·방산부문, 한화정밀기계, 한화디펜스, 한화솔루션·전략부문, 한화종합화학·사업부문, 한화종합화학·전략부문, 한화토탈, 한화에스테이트, 한화역사 등 10개 계열사 대표이사 인사를 발표했다.

올해 인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선제적 대응과 미래 시장 선점을 위해 사업별 전문성과 전략 실행력에 강점을 지닌 대표이사를 전면에 배치한 것이 특징이다.

이에 따라 나이와 연차에 상관없이 전문성과 역량을 보유한 전문경영인을 과감히 발탁했다. 40대 대표이사, 여성 대표이사 발탁 등은 변화와 혁신의 속도를 가속화 하겠다는 회사의 의지가 반영됐다.

이번 인사로 한화그룹 CEO들의 평균 연령은 55.7세로 이전(58.1세)보다 2세 이상 낮아졌다.

회사측은 “코로나19 등으로 대내외적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가중되는 가운데 내년도 사업전략의 선제적 수립, 조직 안정화 등을 도모하기 위해 대표이사 인사를 조기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한화솔루션·전략부문에는 김동관 한화솔루션 전략부문장이 사장으로 승진하며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김 대표는 지난 1월 통합법인 한화솔루션의 출범과 함께 전략부문장을 맡았다.

김 대표는 과거 큐셀 인수 및 한화솔라원과의 합병을 주도했다. 한화의 태양광사업은 2015년 흑자 전환에 성공했으며, 현재 미국·유럽·일본 등 주요 시장에서 톱 티어의 위치를 공고히 하고 있다.

한화솔루션은 이러한 태양광 사업 실적을 바탕으로 코로나 사태 등으로 인한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올 1~2분기 연속 1000억원이 넘는 흑자를 달성했다.

김 대표는 미래 경쟁력 확보에도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한화솔루션은 미국 에너지 소프트웨어 회사(GELI)를 인수하며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등을 활용한 4차산업 기반의 미래형 에너지 사업 진출의 발판을 마련했다.

지난 8월에는 315MW 규모의 포르투갈 발전소 사업권을 수주하며, ESS를 결합한 태양광 발전소 사업 진출에도 성공했다.

한화 관계자는 “김동관 대표는 그룹의 사업재편과 미래사업 발굴을 주도하며 안정적 수익구조를 창출하고 있다”며 “기후변화 등으로 글로벌 신재생 에너지 시장 변동성이 커짐에 따라 이 분야에 대한 김 대표의 전문성과 풍부한 네트워크 등이 더욱 요구되는 점도 승진 배경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한화 글로벌부문에는 김맹윤 한화솔루션 큐셀부문 유럽사업부문장이 대표이사로, 방산부문에는 김승모 ㈜한화 사업지원실장이 부사장으로 승진하며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한화정밀기계에는 옥경석 ㈜한화 화약·방산 및 기계부문 대표가 맡았다. 한화디펜스에는 손재일 ㈜한화 지원부문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해 대표이사를, 한화종합화학 사업부문에는 박흥권 ㈜한화 전략실장, 전략부문에는 박승덕 한화솔루션 사업전략실장이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한화토탈에는 김종서 한화큐셀 재팬법인장이 부사장으로 승진하며 대표이사로, 한화에스테이트에는 이강만 한화커뮤니케이션위원회 부사장이 대표이사로 각각 내정됐다.

한화역사에는 김은희 한화갤러리아 기획부문장이 상무 승진과 함께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올해 42세인 김은희 대표는 한화그룹의 첫 여성 CEO로 전격 발탁됐다.

최종 선임은 각 사별 주총 및 이사회 등 정해진 절차에 따라 진행될 예정이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8 14:02:35 수정시간 : 2020/09/28 14:1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