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에너지
  • SK가스, 소상공인 등 고객과의 상생 위한 '코로나 보험' 무상 지원
  • 기자신지하 기자 ji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9.24 18:36
  • LPG1톤트럭 사진. 사진=SK가스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SK가스는 이달 25일부터 LPG 1톤트럭 운전자 및 충전소 이용 고객과 충전소 직원들을 위해 DB손해보험, 에스아이엠지(SIMG)를 통해 코로나19 보험 상품을 무상으로 제공한다고 24일 밝혔다.

트럭 운전자 대상 보험은 SK가스가 운영하는 LPG 1톤트럭 운전자 지원프로그램 '봉고아빠 힘내세요' 프로그램 참여자 중 '연료비 응원 프로그램'에 신청하면 자동으로 가입된다.

SK가스 충전소 이용 후 14일 이내에 코로나19 확진 시 감염 경로와 관계없이 일 최대 10만원, 최대 10일까지 영업 손실 비용을 보험금으로 지급한다.

충전소 직원과 이용 고객을 위한 보험도 무상 제공한다. ' 에코가드(Eco Guard) 충전소 보험'을 통해 SK가스 LPG멤버십인 '행복충전'에 가입한 승용차 고객과 충전소 직원들이 SK가스 LPG충전소 내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일 최대10만원, 최대 10일까지 보험금을 지급한다.

두 보험의 보장 기간은 신청일로부터 내년 9월까지다.

이번 보험 출시를 주도한 SK가스 에코 에너지(Eco Energy) 사업본부 박찬일 본부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가운데 당사 고객들과 상생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고자 이번 보험을 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끊임없이 고객들과 소통하고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들을 고민하고 실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4 18:36:15 수정시간 : 2020/09/24 18:36: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