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에너지
  • 나태주 시인 시어로 임직원 '마음 방역' 나선 삼성SDI
  • 기자신지하 기자 ji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9.20 09:00
  • 삼성SDI 사내 소통채널 'SDI talk'에 소개된 나태주 시인. 사진=삼성SDI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마스크 안쪽은 '나'를 위한 배려이고 바깥쪽은 '너'를 위한 부분이에요. 마스크를 쓰는 행위 자체가 '너와 나의 합작'인 거죠."

삼성SDI는 올해로 등단 50년을 맞이한 나태주 시인이 사내 홍보 채널인 'SDI 토크(talk)'에서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마스크의 유용성을 이같이 설명했다고 20일 밝혔다.

나 시인은 "예전에는 사람들이 서로 눈을 피하기 바빴는데 마스크를 쓰며 서로의 눈을 자세히 바라보게 됐고 그러다 보니 더 깊은 신뢰를 쌓고 있다"고 말했다.

마스크 착용을 본인과 타인을 위한 배려이자 공동체를 유지하는 에티켓으로 해석하면서 자신과 상대방의 방역은 물론 소통과 신뢰를 이끌어 낼 수 있다고 해석한 것이다.

나 시인은 "코로나19는 인류의 위기며 잘 견뎌서 살아남아야 한다"며 "먼저 생존한 다음에야 생활이 있을 것이고 지금은 만날 수 없어도 꼭 다시 만날 수 있다"고 당부했다.

나 시인은 '공감과 배려'를 코로나19 시대를 이겨내는 덕목으로 지목했다. 그는 "'풀꽃'도 단지 수많은 작품 중 하나고 시를 잘 쓴 것이 아니라 그 시에 많은 독자들이 공감해 줬기에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모든 일이 혼자서만 잘 해서 이뤄진 것이 아니라 타인의 입장을 서로 공감하고 배려했을 때 성공적으로 진행된다"고 덧붙였다.

삼성SDI는 오랜 시간 최고의 길을 걸어온 인물들을 분석해 차별화된 경쟁력과 장수 비결을 조직 내부에 이식하고,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삼성SDI의 혁신 정신을 고취하고자 '장수 시크릿'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전영현 삼성SDI 사장은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생활화 등 기본적인 코로나19 관련 방역수칙들을 체질화해 모든 임직원이 건강하게 이 위기를 극복하자"고 말했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0 09:00:22 수정시간 : 2020/09/20 09:0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