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두산중공업은 자회사인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매각설과 관련해 “검토는 하고 있으나 확정된 것은 없다”고 7일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이날 “당사는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자구안의 일환으로 자회사인 두산인프라코어 지분매각을 검토하고 있으나 아직 구체적으로 확정된 사항은 없다”고 공시했다. 이어 상기 매각과 관련해선 확정되는 시점 또는 1개월 이내에 재공시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일부 매체에선 현대중공업그룹이 두산인프라코어 인수를 검토하기 위해 자문사를 선정했다는 보도한 바 있다.

한편 현대중공업지주도 이날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와 관련해 검토한 사실이 없다”고 공시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7 17:57:44 수정시간 : 2020/08/07 17:57:44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