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호텔신라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봄 꽃 구경을 놓친 아쉬움을 달랠 수 있는 플라워 클래스가 고즈넉한 한옥의 야외정원에서 진행된다.

서울신라호텔은 꽃이 전해주는 봄의 설렘을 느끼지 못한 아쉬움을 달랠 수 있는 플라워 클래스를 오는 6월 말까지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플라워 클래스는 호텔 본관 옆에 위치한 전통 양식의 연회장 ‘영빈관’의 야외 정원에서 진행되며 최정상의 연예인과 유명인사의 결혼식 꽃 장식을 도맡아온 신라호텔 플라워팀이 진행해 수준 높은 꽃꽂이를 배워볼 수 있는 기회다.

이번 클래스에서 서울신라호텔 플라워팀은 튤립, 작약 등 계절감이 느껴지는 꽃을 활용한다.

화관 등 선물용으로 알맞은 꽃꽂이부터 여름철 꽃을 활용한 테이블 센터피스 만들기 등 ‘플랜테리어’(식물을 나타내는 플랜트와 인테리어의 합성어)에 유용한 내용으로 구성했다.

꽃꽂이를 실습하는 동안 플라워팀이 꼼꼼히 지도해주며 유용한 ‘꿀팁’도 제공할 예정이다.

올해 야외 활동이 제한된 아쉬움이 큰 만큼 이번 플라워 클래스의 진행 장소를 야외 정원으로 선정했다.

도심 속 대표적인 야외 결혼식 장소로 손꼽히는 영빈관 후정에서 진행되며 꽃꽂이와 함께 티 타임이 준비돼 고즈넉한 한옥의 아름다움과 불어오는 바람을 온전히 느껴볼 수 있다.

플라워 클래스를 신청한 고객들은 체크인 당일 오후 5시 또는 익일 오전 11시 중에 선택해 이용할 수 있으며 각 차례당 1시간씩 소요된다. 우천시에는 연회장 내부로 장소를 변경해 진행될 예정이며 영빈관 야외 결혼식이 있는 날에는 조각공원 내 위치한 팔각정으로 장소가 변경될 수 있다.

또한, ‘생활 속 거리두기’를 유지할 수 있도록 수강 인원 및 간격 등에도 각별히 신경 썼다.

이번 플라워 클래스는 생활 방역을 유념해 야외에서 진행될 뿐 아니라 한 차례에 최대 참가인원을 10명으로 제한한다. 실습 테이블 당 고객 간 거리가 2m를 유지할 수 있도록 배치되며 모든 참가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 체험에 참여할 수 있다.

이번 플라워 클래스는 6월 27일까지 매주 금·토요일에 진행되며 서울신라호텔 ‘블루밍 모먼트’ 패키지를 이용하면 참여할 수 있다.

‘블루밍 모먼트’ 패키지는 △비즈니스 디럭스 룸(1박), △야외 플라워 클래스(1인), △어번 아일랜드(야외 수영장) 올데이 입장 혜택(2인), △더 파크뷰 조식(2인), △체련장(Gym), 실내 수영장 혜택(2인)으로 기본 구성되며 △가능 시 수영복 무료 세탁 서비스(투숙 중 1회)가 추가로 제공한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5 10:11:24 수정시간 : 2020/05/25 10:11:24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