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수주한 알제리 ‘우마쉐3’ 복합화력 발전소 위치도. 사진=현대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현대건설 컨소시엄(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포스코인터내셔널)이 북아프리카 알제리에서 약 8500억원 규모의 복합화력 발전소 공사를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이번 수주를 포함해 올해 1월에만 약 2조1000억원의 수주 성과를 달성했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14일(현지시간) 알제리 국영 전력청(Sonelgaz) 자회사인 ‘하이엔코’(HYENCO)가 발주한 총 7억3000만달러(약 8500억원) 규모의 ‘우마쉐3 복합화력 발전소 공사’를 계약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알제리 수도 알제에서 동남쪽으로 340㎞ 떨어진 비스크라주 우마쉐 지역에 약 1300MW(메가와트) 용량의 복합화력 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으로, 연평균 발전량 규모는 968만MWh(메가와트시)다. 공사 기간은 착공 후 60개월이다.

발주처인 하이엔코는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2015년 11월 알제리 전력청과 함께 설립한 합작사로, 지분 구조는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49%, 알제리 전력청이 51%로 구성된다.

현대건설에 따르면 최근 알제리 정부는 급증하는 전력 소비량 충족을 위해 향후 10년간 총 2만MW 용량의 발전설비를 추가로 건설할 계획이다. 현대건설과 하이엔코는 알제리 정부의 발전설비 확충 계획에 따라 이번 프로젝트를 포함해 총 5개의 유사 복합화력 발전소 프로젝트 건설을 수행할 방침이다.

하이엔코는 현대건설 컨소시엄을 통해 우수한 기술력과 시공 능력을 전수받아 유수의 EPC(설계·조달·시공) 회사로 거듭나는 것이 목표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안정적 수주 물량 확보를 통해 ‘선진 기술 수출형 수의계약’이라는 방식을 개척한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2012년 아인아르낫 복합화력 발전소, 비스크라와 지젤에 각각 1600MW급 복합화력 발전소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를 수주했으며, 이번 우마쉐3 공사 수주로 알제리 전력 시장의 독보적 강자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알제리 내 성공적 공사 수행으로 견고히 쌓아온 발주처 신뢰 및 네트워크를 통해 수주를 따냈다”며 “하이엔코를 아프리카 최대 EPC 회사로 성장시켜 글로벌 파트너십에 기반한 ‘신(新) 수주 패러다임’을 개척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5 18:07:50 수정시간 : 2020/01/15 18:07:50